새소식


소설 게시판

목록
[ 소설 ] - # 1 [ 절망 ]
2013-11-30 00:24:34

                                                                              [ 절망 ]

                                                               # 1 : 잘못된 선택 그리고 착각

절망속에서 힘을 주는 

                                              네이버 출처 - http://blog.naver.com/oliviaminis?Redirect=...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Ngw8h

 

----------------------------------------------------------------------------------------------------------------

                                                              나의 이름은 제인 , 나이는 14 살 .

                                              나는 모처럼 평범한 의상과 , 평범한 생활을 하고있엇다 .

 

 

                                            하지만 , 갑자기 찾아온 어려움에 나는 절망에 빠지게 된다 .

 

                                            그리고 그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 드래곤을 소환하게 되엇고 .

 

                                                   한가지의 드래곤이 여러가지 속성을 가지게 된다 .

 

                                                     그 여러가지의 속성을 가진 구슬의 이름은 바로

 

                                                                    ' 절망의 옥빛 구슬 ' 이다

 

                                        지금부터 나의 평범한 의상과 평범한 일상생활에 대하여 알려주겠다 .

 

                                                             나의 이름은 제인 , 나이는 14 살 .

 

                                             나의 눈은 푸른빛으로 띄고 있고 , 나의 얼굴은 주근께 볼과 ,

 

                                                                 분홍빛 입술을 띄고 있다 ,

 

                                               나는 일상생활 처럼 알람시계에 매일 아침을 반긴다

 

                                                          아침에서 일어나 보면 가끔씩 알은 본다 .

 

                                                    그 알의 이름은 바로 ' 드래곤 의 알 ' 이라는 것인데 ,

 

                                 이 ' 드래곤 의 알 ' 을 사용하게 되면 , 유카탄 반도의 시대 1932 년으로 가게된다 .

 

                                                     그런데 이 알은 할머니가 오래전 부터 지켜온것인데 ,

 

                                  이 알은 쓰이면 알 안에서 거대한 드래곤이 나와 , 나의 소원을 들어준다고 한다 .

 

                                      하지만 , 이 알을 쓰게 되면 유카탄 반도에서 못 나올수도 있다고 전해진다 .

 

                                         유카탄 반도는 어떤 곳인지 아직 모르기에 이떄까지 않쓰여 보앗다 .

 

                                           나는 평상시 처럼 가방을 메고 불을 다끈채 학교로 뛰쳐 나갔다 ..

 

                                                   그리고 학교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골목길에서 ,

 

                                                          하늘로 우리집 이 있는곳으로 바라보앗다 ..

 

                                                                하늘은 시컴헌 연기가 가득하엿다 ..

 

                                                    설마 우리집일까 하고 아무런 느낌없이 걸어가보앗다

 

                                                            전화벨이 울린다 , 앤 조잉 클러너 이다 .

 

                                              나는 전화를 손에 쥐어 앤 조잉 클러너와의 전화가 시작되엇다 .

 

                                                                         " 여보세요 ? " [ 제인 ]

 

                                                              " 야 ! 뭐해 ? 큰일 났어 ! " [ 앤 조잉 클러너 ]

 

                                                                         " 왜 그러는데 ? " [ 제인 ]

 

                                                             " 너 몰라 ? 지금 어디있어 ? " [ 앤 조잉 클러너 ]

 

                                               다급한 마음으로 전화를 하엿다 .. 그때는 그랫다 .. 빨리 가야했을껄 ..

 

                                                                   " 아니 , 왜 그러냐니깐 ? " [ 제인 ]

 

                                                           내가 눈치가 있어야 했다 .. 그떄는 .. 어이가 없엇다 ..

 

                                                     " 야 ! 너 지금 빨리 니집으로 가 ! 빨리 ! " [ 앤 조잉 클러너 ]

 

                                                                      " 으 .. 응 알앗어 .. ! " [ 제인 ]

 

                                                                 나의 착각으로 인해 , 가족들은 죽엇다 ..

 

                                                                 다다다다다다다다다 - ( 달리는 소리 )

                                                                                       ! ! !

 

                                                    나는 설마 했다 .. 그떄는 .. 그 시컴헌 연기가 우리집일꺼라곤 ..

 

                                                                     이게 운명일까 ? 아니면 지옥일까 ?

 

                                                       어떤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 우리집은 불에 타고있엇고 ..

 

                                                    구급차에 실려나온 아버지와 어머니는 .. 모두 .. 운명하셧다 ..

 

                                   잠 시 후 . . .

 

                                        나는 ' 드래곤 의 알 ' 을 만지작 거렷다 ..

 

     " 내가 만약에 .. 만약에 .. 이 ' 드래곤 의 알 ' 을 써서 .. 아버지와 어머니를 살린다고 .. " [ 생각 ]

 

            " 내가 만약에 ..이 소원을 빌어놓고 , 유카탄 반도에 갇히게 되면 .. 자랑스런 일일까 ? .. " [ 생각 ]

 

                     " 한번 해볼까 ? 그래볼까 ? .. 자랑스런 일일까 ? .. " [ 생각 ]

 

                              이제부터엿다 .. 나의 [ 절망 ] 은 ..

 

                                                             그 잘못된 선택은 .. 바로 .. 나의 바보같은 짓이엿기 때문에 ..

 

                                                 후회가 없다 ..

 

                                                                                     하지만 , 이 [ 절망 ] 은 .. 지울수가 없을것같다 ..

 

                                         그게 제일 .. 후회가 되는것 같다 .. 정말로 ..

 

                                                      나는 이 [ 절망 ] 을 극복해 나갈수 있을까 .. ?

 

                                                                       [ 절망 ] 2화 계속 ..

 

                                                                       # [ 유카탄 반도 ]

 

                                                          * 참고 : 프롤로그는 넣지 않앗습니다 .

댓글[2]

등록하기

사진 등록하기

오늘 하루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