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설 게시판

목록
라이 (소설) (2)
2013-11-10 12:50:31
시작 꾹! ----------------------------------------------------------------------- 난.. 사고를 당하고.. 드디어 행복은 얻었어.. 난 그게 정말.. 좋아..! 근데... 뭔가 빠진 것같아 물어본다.. "아빠,엄마.. 라이..는..요..?" 난 라이가 날 애타게 부른것처럼 난 지금 라이를 애타게 찾는다.. 하지만.. 엄마와 아빠의 대답은.. "라이는.. 그게.." "엄마.. 어서요.. 아빠는.. 뭐 아는 거 없어..요..?" 난 엄마와 아빠의 표정이 어리둥절 했다.. "나도 모른다.." "?! 그게.. 무슨.. 아빠.. 거짓말^^;;" 난 다행히 터질뻔한 울음을 간신히 누르고 이번엔 엄마에게 물어봤지만... "하드.. 미안하다.. 흑.." "어.. 엄마.. 왜 그래...? 라이가 뭐 어떻게 됬어..?" 난 결국 눈에서 눈물 한 방울.. 한방울.. 나도 모르게 눈물이 떨어졌다.. "거짓말... 거짓말..!" 난 이 말한마디하고 병원밖으로 뛰쳐나갔다.. "라이..! 라이..! 대답해야지.. 흑... 라이!!" 난 울며 라이를 애타게 찾았지만 결국 난 라이를 찾지 못하였다.. 다음 날 해가 밝고.. "음.. 라이는..?" 난 역시 일어나자마자 라이를 찾았지만.. 하지만.. 엄마와 아빠의 표정이 좋지 않았다.. "그게.. 라이를 찾았긴 찾았는데.. 아.. 그게.." "엄마.. 제발..!" 난 찾았다는 말을 듣고 어딨는지 물어보았다.. "찾았지만 큰 상처를 입고 지금 너의 바로 옆 방에.." 난 이말을 듣고 그 옆방으로 뛰어갔다.. (3)에 계속.. 폰이라 그리 길진 않아서 죄송.. 댓g추~~
댓글[2]

등록하기

사진 등록하기

오늘 하루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