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설 게시판

목록
수호자를 찾아서 -02화
2019-01-11 00:33:11
"야, 4대신룡인데도 그래도 돼는거야?"

디네가 차분하고 침착한 목소리로 번개고룡에게 말했다.

"원래 그러면 안 돼지만, 지금은 살아야지.."
"누구한테서?"
"그런거 까지는 알 필요 없어"

이 말을 끝으로 번개고룡은 달아나듯 빠른 속도로 날아가버렸다. 

"디네, 건진건 없어?"

하늘에서 지켜보고 있던 흑룡이 땅으로 사뿐히 발을 내딛으며 말했다.

"없어.....4대신룡이니 뭔가를 알 것 같았는데.."

"그러게 말이야.."

그리고 저 멀리 하늘에서 네르와 이월이 그리고 다른 몇몇 드래곤들이 오는것이 보였다. 하지만, 하늘이 어두워서 잘 보이지는 않았고 흐릿하게 보일 뿐이였다.

"흑룡, 저기봐. 네르와 이월, 그리고...누구지..?"

"음...누군지는 나도 모르겠어."

흑룡과 디네과 대화를 나누는 사이에 이월과 네르, 그리고 다른 드래곤들이 강한 바람을 불며 땅에 내려앉았다.

"아깐 급해서 그랬지만, 흑룡! 너 진짜 커졌따...!!"

"말투 왜그러냐..."

이월이 흑룡에게 먼저 다가가 말을 건네었다. 이월은 커진 흑룡이 신기한듯 계속 쳐다보았고 질문을 건네었다.

"디네!"

"네르!"

"디네야 뭐 괜찮을 줄 알았어"

"나야 뭐 튼튼하니까"

모두들 서로 대화를 나누고 있는 사이에 한 드래곤이 잠시 끼어들었다.

"저..기..안녕하세요..?"

디네와 네르, 흑룡은 모두 모르는 눈치였다. 이월이만이 그 드래곤을 알고 있는 듯 했다.

"디네, 흑룡! 넌 그 분 아시지?"

"누군데??"

디네와 흑룡은 동시에 대답했다.

(:오! 찌찌뽕! 빨주노초파남ㅂ((퍽))

"땅 속성의 전 수호자였던 오르페우스님의 후계자, 램곤이야."

"안녕하세요...? ㄹ..램곤이라고 합니다..이름은..리메에요.."

리메는 부끄러운듯 점점 목소리 작아졌고 볼은 점점 더 빨개졌다.

"흑룡님! 흑룡님은 모르는 분이세요?"

네르가 속닥이며 흑룡에게 말했다.

"오르페우스님이 그때 전쟁에서 죽은 뒤로 후계자는 보지 못했거든...모르는게 당연하지"

"아~"

네르는 이제서야 납득한다는 듯이 말했다.
하지만 디네는 아직 기억이 잘 나지 않는 듯 머리를 쥐어싸매며 고민하고 있었다.

"으으...오르페우스님이 누구셨더라...기억이 안나.."

"디네, 오랫동안 봉인되어서 그랬던거 아닐까? 나도 처음기억이 안났꺼든!"

이월이는 고민하는 디네에게 응원하는 말투로 디네에게 말했다.


"리메! 잘 부탁해!"
모두 입을 모아 리메에게 말했다. 리메는 잠시 머뭇거리더니 "네..!" 라고 대답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희망의 숲을 빠져나와 엘피스 마을로 향했다. 그곳은 리메가 추천하는 곳이었다.

"여러분들..! ㅇ..여기가...제가 ㅊ..추천하는 곳..곳이에요...!"

그곳은 아주 화려하고 멋졌다. 그 숙소로 들어가니 이미 직원분이 밝은 얼굴로 디네 일행을 맞이 하고 있었다. 리메는 익숙하다는 듯이 직원분께 숙소 열쇠를 받았다.

"오아!! 리메 잘한다!"

디네는 리메에게 말했다.

"ㅇ...이  정도..ㄱ..가지구요..뭘....항상..ㅎ..하던..ㅇ.
일인...걸..요.."

리메는 디네가 아직 낯선 듯 떨리는 목소리로 디네에게 말했다.

"ㅇ..여기에요..! 방이 2개 이니 여자 남자로...ㄴ....나눠요!"

그렇게 하여 왼쪽방인 208호는 흑룡, 네르, 리메가 오른쪽 방인 209호는 디네, 이월이가 방에 들어갔다.

"음..어디갔지..그 큰 덩치가 숨을 수 있을리가 없고.."

이월은 숙소 곳곳을 돌아보며 누군가를 찾는 듯 했다.

"이월! 누구 찾아?"

디네가 이월이를 도와주려는듯 물어보았다.

"아...아까 숲에서 내 옆에 한 명 더 있었잖아.. 근데 그 분은 불의 수호자 파이거, 파이론인데..파이론 어디간거야!!"

"으..난 파이론 싫어..걔 너무 말투가 좀..별론데.."

"나도 안 싫은 줄 아니.."

"파이론은 갑자기 왜 찾아?"

"아, 걔 길치거든. 여기까지 못올거야..분명히 그 큰덩치로 숨어있을걸?"

"아. 맞다. 걔 심각한 길치였지..까먹었다.."


+++++
리메/남/소심하고 낯가림이 심하다./땅의 수호자 오르페우스의 후계자

디네/여/쾌활하고 밝다./빛의 수호자

흑룡/남/똑똑하고 믿음직하다./어둠의 수호자

네르/남/약간 멍청한듯 하지만 강하다/흑룡의 첫번째 제자

이월/여/긍정적이며 절대 우울한 적이 없다/물의 수호자
댓글[5]

등록하기

사진 등록하기

오늘 하루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