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설 게시판

목록
저 멀리 떠나버린 그 소녀
2019-07-04 20:09:23

 

토독, 톡

비가 내리기 시작한 어느 여름이었다.


소녀는 눈물을 쏟아내며 계단을 올랐다.

옥상에 다다랐을 때, 소녀는 중얼거렸다.


"살아 있을 때 잘했어야지"


그리고 그 소녀는,

저 멀리, 찾을 수 없는 곳으로 떠나 버리고 말았다.


그저 한 발자국 내딛었을 뿐인데,

멀리멀리 떠나버렸다.


-


그녀는 떠나기 전에도 기억해주는 이가 없었다.

떠난 후에도 기억해주는 이가 없었다.


기억해 주는 이라면,

학교에서 자신을 폭행하던 이들 정도?


그녀는 그들만이라도 자신을 기억하며

죄책감에 빠졌으면 좋겠다-

란 생각으로 떠났을지도 모르겠다.


-


떠나기 전에, 소녀는 서글프게 울고 있었다.

물방울을 쏟아내며 소녀는 마음속으로 외치고 있었다.


도와달라며,

살려달라며,

죽고싶다며,


마음속으로는 열심히 외치고 있었지만,


티를 낼 수가 없었다.

말을 하고 싶지만 말할 수가 없었다.


결국, 그녀는

왜 말할 수 없었는지의 의문만 품고

멀리멀리 떠나버리고 말았다.


다시는 볼 수 없는 곳으로.


-


: 감사합니다!

이번엔 소설(인지는 모르겠네요)을 작성해 보았어요!

학교폭력을 당하는 한 소녀에 대해 글을 써보았어요.

여러분 곁에도 말을 하지 못하지만, 아픔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을 거에요.

다시는 볼 수 없기 전에, 도와줘보는 게 어떨까요?

댓글[17]

등록하기

사진 등록하기

오늘 하루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