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게시판

목록
[단편-슬픔-왕따] 나에게 인생이란 무었인가
2013-12-30 17:17:51
  • 조회수 368
  • 추천1

보기싫은 사람은 뒤로가기 누르고,

눈팅이나 많이해라

추천이나 댓글은 기대도 안하니까 이 눈팅족들아

이제 시작하지

.

.

.

.

.

나는 고대신룡이다.

 

 

그리고 나는 왕따다.

 

 

그것도 모자라서 난 학교폭력을 당하고,

 

 

나의 부모님은 자식이 없어서 날 납치해서 키웠고,

 

 

난 매일 남한테 맞는다.

 

 

힘을 사용하지 않다는 이유로

 

 

...는 농담이다.

 

 

아예 존재하다는 이유로 맞는다

 

 

...는 농담이...

 

 

아니다

 

 

이제부터 내 이야기를 들려주지

 

 

 

 

 

 

 

 

 

 

 

 

 

 

 

 

"야" (학교폭력, 왕따 가해자 ㅅㄲ 1 (학왕1)

 

 

"야!"

 

 

"너 지금 날 무시했냐????"

 

 

"어쩔" (고대신룡)

 

 

"이 자식이 맞고 싶어서 환장을 했구나!"

 

 

 

 

"어? 어라?"

 

 

 

 

구르르르

 

 

 

 

그르르르르르르르르르르르르르르르르르

 

 

쿠당탕!

 

 

"으앍로졇둃료ㅕㄷㅈㅅ룢ㄷㄹㄹㅈㅅㄹㄷㄹ효ㅕㅀ!!!!!" (뒈짐) (그니까 주겄다는 소리)

 

 

"그러게 왜 계단 앞에서 날 밀려고 해? 자살한거겟네 그럼"

 

 

"야 니가 우리 대장 주겼냐?"

 

 

"아니, 그냥 계단으로 점프를 해서 떨어졌어. 자살햇나봐"

 

 

"흐어어어어엉 울 형... (뚝) 뭐 잘됬네 이제 우리가족은 자유다!! 예이!!!!!!!"

 

 

'그 자식 가족까지 불어먹였나봐'

 

 

-고신의 집-

 

 

"뭐 18살이면 혼자 살수 있겠지?"

 

 

"12살부터 혼자 살았지만"

 

 

'우리 진짜 부모님은어디있을까"

 

 

똑!

퍽!

파지직!

 

 

"왜 남의 집의 문을 부스고 들어와?!?! 이 납치범 ㅅㄲ야"

 

 

"밥은 어떻게 먹고사냐?"

 

 

"내가 6년이나 혼자 버텻는데 혼자 못살줄알아? 내 진짜 부모님은 누구야?!"

 

 

"그들은 벌써 주것을 껄 널 납치하면서 지갑도 가져왔거든"

 

 

"이 납치범 강도 ㅅㄲ가 정말...."

 

 

퍽쿵꽝죽여라살려라우지꽝우직빠직

 

 

"니 부모의 원수를 갑았군........."

 

 

"..."

 

 

"뭐 잘됬어"

 

 

"이제 그 계집을 찾아서 없에자"

 

 

"야"

 

 

"이 깡패ㅅㄲ들아 비켜"

 

 

"너나 맞기 싫음 비ㅋ..."

 

 

챙챙챙

으악

 

"내검을 가져오기 잘했군"

 

 

"이제... 복수의 시간이다....................................................."

 

 

-다음날-

 

"야 고신 the Stupid God 빨리와"

 

 

"뒤져라"

 

 

"안돼 고신!" (4대신룡)

 

 

"나의 유일한 친구들이 그러자면"

 

 

"고신!" (스마트)

 

 

" 어 왜?"

 

 

"빨리 튀어야해"

 

 

"아니 왜?"

 

 

"강도들이 총을들고 학교로 쳐들어왓어!"

 

 

"뭐라고?!?!"

 

-교무실-

 

"어이 교장 돈을 전부 주시지"

 

 

"돈은 어디있는지 나도 몰라!"

 

 

"이게 보자보자 하니까...."

 

 

탕!

챙!

 

 

"교장선생님 괜찮으세요????"

 

 

"아니 넌... 고대신룡?"

 

 

"네 그런데 왜요"

 

 

"아... 아들아!"

 

 

"네네ㅔ네네네네넨네ㅐㅏ엠ㅂㅈ러ㅑㅈㅁ론뎔휴몬러먀ㅕㅈ롬혀럼쟈롬쟈ㅐ염ㅈ8롬쟈ㅐㄹ엊며렂먀롬쟈롬ㅈ럄조렴냐롬댜ㅕ램제냐ㅗㄹ샤ㅐㄷㄶ댜ㅕㅎ룓쟈ㅕㄹㅈ됴겨ㅑㄷ교ㅗㅕㅑ3ㄷ교져교3교3교3교3ㅛ겨3ㅛㅕ3교ㅕ3ㅛ겨3ㅛ겨교ㅕ3ㅕ겨3겨3교로유촌

네에ㅔ에?!?!?!??!"

 

 

"그럼 교감을 찾도록"

 

 

 

 

"ㅇ... 아들아?!?!"

 

 

"어머니??"

 

 

 

 

"으앍ㄷ려댷렿ㄷ맺둃마ㅓㅗㄴㅇㄻㅎㅈ됴려죠댬ㄹ햄ㅈ둃ㅈ매" (주금)

 

 

탕탕

 

 

"아버지!!

 

 

탕탕

 

 

"어머니!!!"

 

 

"고신!!" (4대신룡과 스마트와 엔젤)

 

 

탕탕

 

 

"라이트닝!"

 

 

파지지지지지지지지직

 

 

 

 

"꽥"

 

 

"번개고룡!!"

 

 

"프로즌 월드!"

 

 

"으악"

 

 

탕탕탕!

"으악"

 

 

"빙하고룡!!!"

"파워 스매쉬!"

 

 

"으악"

 

 

탕탕탕!!!!!

 

 

"안돼"

 

 

"파워!!!"

 

 

"너흰 도망가! 그리고 스마트..." (고신)

 

 

"응?"

 

 

"엔젤을... 지켜줘"

 

 

"..... 알앗어!"

 

 

"도망쳐!!!!!!!!!!!!!! 뒤져라!!!!!!!!"

 

 

슈우우우우우우우우우웅

위이이이이이이이이이잉

퍼퍼퍼퍼퍼퍼퍼퍼퍼퍼펑!!!!!!!!!!!!!!!!!!!!!!!!!!!!!!!!!!!!!!!!!!!!!!!!!!!!!!!!!!!!!!!

 

 

"콜록 콜록"

 

"고신..." (엔젤)

 

덜컥

 

 

"어라?"

 

 

"얘들아..."

 

 

"고신!"

 

 

"콜록... !!!!!!!!!!!!!!!"

 

 

"ㅍ... 피?!?!"

 

 

"고신!!!!!!!!!!!!"

 

 

"빨리............................................................................................................"

 

 

-병원-

 

 

"으으..."

 

 

"고신! 괜찮아?!" (스마트)

 

 

"얼마나 걱정했는데" (엔젤)

 

 

 

"괜찮아"

 

 

끝.

 

 

나는 부모님과 대부분의 치구들을 잃었지만 나에겐 스마트와 엔젤이 있다.

 

 

나는 모르겠다...

 

 

인생과 삶은...

 

 

도데체 비극일까 아니면 희망일까?

 

 

나에게 인생이란 무었인가...

 

 

너에게는 인생이란 무었인가?

 

 

그 선택은...

 

 

너에게 달려있다

 

 

 

the end

 

 

 

 

 

 

 

 

 

 

 

 

 

 

 

 

 

 

 

 

 

 

 

 

 

 

댓글[1]

등록하기

사진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