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설 게시판

목록
[시간은 흐르고,인연은 끊어진다.]
2019-10-21 21:01:04

​(하핫 안녕하세요오~요즘 시 쓰기에 재미들린 블에입니다.)


(그래서 시 쓰는 대신,빛어경(빛과 어둠의 경계선)다음화는 늦게 올릴수도 있어요ㅠ)​


(꽤 길어요우!)



[시간은 흐르고,인연은 끊어진다]



​시간은 일상같이 흐르는 가운데


누군가는 행복하고,다른 누군가는 울어요.


누군가는 분노하며 포효하고,또 다른 누군가는 당신의 감정을 이용하려 하죠.


멈추고 싶어도 시계는 어김없이 째깍째깍 소릴 내며 무시하고 있어요


​비극의 공간속에 당신은 날 잡고 울부짖어요


넌 도데체 왜 이런 쓸모없는 짓을 벌이고 있을까요?


울어도 변하는 건 전혀 없어요


애원해도 이루어진 게 보이세요?


전혀 그렇지 않아요,눈앞에서 ​기적이 일어나는 게 보여요?


당신은 떠나지 말라며 내 바짓가랑이를 잡고 늘어져요


당신은 그런 성격과 행동이 참 한심해요


​이런 짓을 해도 당신에게 이득이 없다는 것도 잘 알고 있을 텐데.


​이 고이 쌓인 우정을 부수면서까지 날 막으려는 건지,


​난 전혀 이해가 안 가요


곧 허름한 기차역에 기차 경적소리가 울려요


그것에 반응하듯 당신은 내 옷을 더욱 움켜잡으며 울부짖죠


하지만,내가 지금 돌아올 것 같나요?


오히려 내 옷만 당신의 눈물범벅이 되어가네요


오히려 내 옷만 얼룩무늬가 되어가네요


당신의 마음도 얼룩으로 가득할테니


기차가 이제 막 도착했고,당신의 울음도 이전보다 더 커지는군요


하지만 난 멈추지않아요


당신의 손과 마음을 전부 뿌리치고


난 내 갈길을 갈거예요


당신과 난 더이상 친구라고 말하기도 어렵죠


남남으로 불러지기도 아주 어렵죠


당신과 나는 끔찍한 원수.


지금도 시간은 여전히 흘러가고


우리의 인연도 갈가리 흩뿌려졌죠


포기해요


이제 희망은 없어요


이제 당신과는 만날일 없으니까.


당장 그 더러운 손 놔.


끔찍하고 한심한 원수 자식아


-끝-​

댓글[6]

등록하기

사진 등록하기

  • 나도 시 써볼까?

    2019-10-22 08:09:24

  • 해애봐아

    2019-10-22 15:32:50

  • 시간은 흐르지

    시간의 신들이 당신을 놔둔적 있나요.

    시간은 운명이 뭉쳐진 고통덩어리

    나를 옥죄이는 올가미

    또 당신과 나의 관계를 끊는 칼이 되어버리겠죠.

    오히려 고맙다고 말하기도 그렇네

    당신이 사라져서 슬프진 않아

    시간의 신들이여 저자를 심판하소서

    나는 이제 너와 원수야

    모르겠니 이 멍청한 친구야?



    (리멬 해봤는ㄷ 망침....

    2019-10-21 22:09:31

  • 와아아 네가 내 소설 리멬해서 올려오셈 ㄷㄷㄷㄷㄷㄷ...

    2019-10-21 22:16:28

  • 어음...그래도 되?영광이야

    2019-10-21 22:16:57

  • [블랙세이드*]ㄷㄷㄷ해보오셈 대박날듯ㄷㄷ

    2019-10-21 22:29:33

오늘 하루 보지 않기
닫기